Google+ 거울에 붙은 표어와 산행예의 - 블로그 이야기



추억은 가슴에 쓰레기는 배낭에 !..


거울을 보면서 이 표어를 읽어 봅니다.


거울에 붙은 이 표어는 산행하는 사람 누구에게나 필요한 말이지만 아직도 왜 이런게 붙어 있을가요?

산골짜기나 능선에서 쉬어가는 자리를 자세히 보면 파란색 막걸리병이나 빈 담배곽 식사후에 버린 비닐포장재 등은 쉽게 발견디곤 합니다.


산행인들이 다 아무데나 버리지는 않습니다.

아주 극소수의 특별한 사람들이 자기의 흔적을 오랫동안 남기고 싶어 하나 봅니다.


산행때 가끔 느끼지만 ,

식사 후 고함을 치거나 진한 농담으로 여성 산행인을 기분 나쁘게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도 여기에 함께 씁니다.

진한 농담을하는것이 자기를 터프하게 나타내는 방법인줄 아는지 옆에서 보면 싫은기색을 여실히 나타내는데도 자꾸만 진한농담을 해 대는 분을 가끔 봅니다.  


부부 산행인이 많은 요즈음 나도 아내와 자주 산행을 합니다.

그리고 카메라를 가지고 다닌지 오래 됬습니다.


사진을 부탁드릴때가 가끔 있지만 혼자오시는 분께 부탁 드린다.

그 이유는 무리 지어 가는 분께 부탁했을때 나의 아내나 내가 듣기 싫은 말 한마디 때문이다.


카메라만 들려주면 무리중에 꼭 어떤 한사람이 "잘 박아드려라","꼭꼭 박아 드려라""꽉 박아드려라"

등 비슷한 말들이 크게 튀어 나온다.

무슨 자기만 아는 장기인것 처럼 점점 더 크게 읊어 댑니다.


어째서 사진을 잘 찍어 드려라는 말을 배우지 몯하고 박아 드려라는 말만 배운분이 그리 많은지 모르겠다.

사진을 찍는것과 박는것은 어느 의미로 같지만,


그러나 거듭 그듭 강조하며 낄낄 거리며 꼭꼭 박아 드리라는 말 속에는 농담이든 아니든 듣는 사람이 즐겁지 않을수 있음을 왜 모르는지...


생활수준이 낳아저서 휴일마다 산행을 즐길수 있을정도가 되어 간다면 이제는 많은사람들이 산에서 만나는 많큼 더 많은 배려를 위해서 언행을 가다듬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물론 박아드리라는 말도 좋게 듣고 좋게 해석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문제는 없지만,

가끔은 사진을 잘 찍어 드려라는 말을 듣고 싶다.


그리고 가지산에서 불조심 깃발이 없는것 처럼 쓰레기를 배낭에 담아가라는 표어도 보이지 않을때가 오면 좋겠다.


추억은 가슴에 쓰레기는 배낭에SONY | DSLR-A300 | 1/1250sec | F/6.3 | 150.0mm | ISO-400가지산을 오르다가 휴세소에서 담은사진입니다. 추억은 가슴에 쓰레기는 배낭에



이 사진은 몇년전에 가지산을 오르다가 중간 휴게소에서 담은 사진입니다.

신고
Bookmark and Share


Posted by MobilePho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