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나는 아직도 대한민국 군인입니다. - 블로그 이야기



나는 아직도 대한민국 군인입니다.


텔레비젼에서 군인프로그램이 나옵니다.

집사람은 별로 재미있어 하지않지만 심각하게 빠저들며 봅니다.
그리고 그때 그시절을 떠올리며 필요없는 설명을 끊임없이 해줍니다.
듣는둥 마는둥 하는데도 계속해서 설명하고 스스로 감동하며 행복해 집니다.


군대에 가지 않으려고 애쓰고 가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지만 나는 전혀 상관하지 않습니다.군 복무를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군대생활중에 아까운 젊은이가 만기 제대를 하지 못하는 일을당한 사건들을 뉴스로 볼때는 가슴아프고 안타까워서 목이메입니다.


가끔 인터넷 사이트에서 그 옛날 목청껏 부르든 군가가 나오면 설례는 마음으로 따라 부릅니다.

올해는 유난히 추운겨울입니다.

최전방에서 또는 여러 근무처에서 밤잠을 자지않고 근무서는 병사들이 자꾸만 떠 오릅니다.

사실 그옛날 내가 군복무 할때 겨울내의 두벌씩 껴입고 야전잠바(점퍼) 덮어 입었을때와는 비교할수 없이 좋은 보급이 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도시에서 자라서 군에간 우리의 젊은이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앞섭니다.

 

나는 아직도 대한민국 군인입니다.나는 아직도 대한민국 군인입니다.


지나간 그 옛날에 군인이었고 그곳을 떠난지 이미 오래된 일이지만 나는 아직도 군인이었던 생각이 불쑥불쑥 떠오를때면 잠간동안 씩씩해지며 행복해집니다.

군에 갔다온 남자들이 이런 마음때문에 때로는 과장되게 자기의 군대 생활을 열내어 자랑한다는 생각입니다.

그런 사람들의 마음속에 아직 군인의 마음이 자리하고 있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란 말을 합니다.

이 말은 군대생활을 한 시간들을 잘 표현하는 말이며 해병에게만 해당되는 말은 아닙니다.

남자들이 군에서 보낸 그리 길지 않은 시간에 얻은 여러가지 힘든 체험들은,
긴 인생을 사는 동안 힘이되고 교훈이 되고 있을 것이며 어려운일을 만날때 몸으로 당당히 부딫일수 있는 용기를 줍니다.

이런 정신은 한 남자가 일생동안 살면서 긍지로 간직하는 소중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아직도 군심(군인의마음)을 가지고 걱정하며, 웃으며,이런 프로그램에  빠저드는것을 보면,
역시 노병은 죽지않고 사라질 뿐인가 봅니다. 

 


 


 #군대 #군인 #군인입니다.

신고
Bookmark and Share


Posted by MobilePho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미영 2014.01.24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세요^^

  2. Favicon of http://www.i-help.kr/ab-goods-53-1005002001 BlogIcon 김상희 2014.12.20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은 시간까지 공부하고 돌아오는 길에 술집이 즐비한 골목을 지나가며 조용히 군가를 부르곤했는데, 그 시절이 생각납니다.
    희안하게도 술도 한잔한듯 기분도 좋아지고 지금의 노력이 반드시 미래의 나에게 기회를 줄 것이라는 희망을 안고 불러는데,

    힘든 체험들이 긴 인생을 살며서 힘이 된다는 사실을 님의 글을 보면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